※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소형선박에 식별번호판 부착… 해상사고 예방

부산시가 소형선박에 원거리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 식별 번호판을 부착해 해상안전 사고 줄이기에 나섭니다.

부산시 남항관리사업소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소형선박에 식별번호를 부여하고 조타실 양쪽에 원거리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 번호판을 부착해 사고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부산 남항의 경우 소형선박이 항내 운항하는 선박의 45%가량을 차지하고 있고, 최근 3년간 남항에서 발생한 충돌, 전복 등 해상 사고의 절반 이상이 소형선박과 관련됐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프로그램:

부산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