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흉기 난동 현장, 경찰 ‘실탄 사용한다’

[앵커]
강력사건에 부실하게 대응했다는 비난을 받은 경찰이 흉기로 위협하는 남성을 실탄까지 쏴 붙잡았습니다.

테이저건과 공포탄 발사에도 난동이 계속돼 실탄까지 사용한 것인데요, 경찰은 흉기 사범에 대해선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남 김해의 한 공장 앞입니다.

흉기를 든 남성이 경찰의 만류에도 공장 안으로 들어갑니다.

테이저건을 쏘지만 두꺼운 외투에 철심이 튕겨나가고 화난 남성이 경찰에게 흉기를 휘두릅니다.

이 남성은 건물 유리를 깨고 사무실 안까지 들어가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공포탄 사격에도 위협이 계속됐고 경찰은 결국 실탄을 발사했습니다.

세 발의 실탄이 오른쪽 허벅지에 관통되고서야 상황은 마무리됐습니다.

이 남성은 붙잡힌 뒤 곧바로 수술을 받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탄을 맞은 50대 A 씨는 공장 관계자에게 빌려준 돈을 받지 못해 이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총기 사용은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부실 대응 이후 경찰청장이 일선 경찰들에게 적극적인 현장 대응을 당부한 뒤 첫 사례가 됐습니다.”

그만큼 흉기난동에는 강한 물리적 대응을 하겠다는 뜻입니다.

{강태경/김해서부경찰서 형사과장/”흉기 등을 이용한 강력범죄에 대해서는 적법 절차에 따라 엄정대응토록 하겠습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특수공무집행방해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최한솔 기자
  • 최한솔 기자
  • choi@knn.co.kr
  •  
  •  

의견쓰기

의견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