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남, 동생과 말다툼하고 자살

추석인 오늘(19) 새벽 6시쯤 경남 창원시 회원동의 한 주택에서 71살 김모 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부인이 발견해 신고했습니다.

우울증을 앓고 있던 김 씨는 추석 전날인 어제(18), 자신의 집을 찾아온 동생과 말다툼을 벌였고, 화가 난 동생이 돌아가버리자 상심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남긴 유서를 토대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