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반쪽 전락 위기

[앵커]
창원시가 야심 차게 추진해 온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이 반쪽짜리로 전락할 상황에 놓였습니다.

정부가 사업비 부담을 이유로 국립 시설이 아닌 국공립 중간단계의 문화시설로 추진하기로
결정하면서 명칭도 아예 바뀌었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마산해양신도시에 추진하던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이 ‘지역 특화형 문화시설’로 건립될 전망입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지역특화형 문화시설 창원관’으로 이름을 바꿔 용역비 5억을 반영했습니다.

지역특화형 문화시설은 국립과 공립의 중간단계로 최소 5년은 국가가 운영비를 부담하고 이후에는 국비와 지방비로 나눠 부담합니다.

기획재정부가 사업비 부담과 함께 국유지가 아닌 사유지에는 국립시설 건립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이유로 삼았습니다.

중간에 아예 예산반영이 힘들 것이라는 소식도 있었지만 결국 지역특화형 문화시설로 조율해 예산을 반영한 것입니다.

이건희 기증관 유치에는 실패했지만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유치만큼은 경쟁력 있다고 생각했던 창원시로서는 당혹스러울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여지는 있다는 설명입니다.

건설 과정에서 국립으로 전환하거나, 지역이 주체가 된 새로운 형태의 문화시설 건립으로 거듭나는 계기도 가능하다는 이유입니다.

{황무현 국립현대미술관 창원관 추진위 회장/”완벽한 승리는 아니더라도 일단 해양신도시에 국가기관이 들어오는 것은 확실한 것이고 다만 이후에 운영이라든지 특성화 부분만 우리시와 정부가 협의를 한다면”}

우여곡절 끝에 문화시설 유치에는 성공했지만 당초 기대와는 다른 결과에 창원시의 고민은 깊어질 전망입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