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내일 아침까지 반짝 추위, 낮부터 예년기온 회복

하늘 자체는 쾌청했지만, 찬 바람이 불면서 몸이 움츠러드는 하루였습니다.

내일 아침까지는 반짝 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내륙지역은 오늘보다 더 추워지겠는데요, 다행히 한낮 기온이 점차 오르면서 예년 이맘때의 기온을 웃돌겠습니다.

내륙을 중심으로는 일교차가 15도 안팎으로 크게 벌어지니까요, 옷차림에 각별히 신경 쓰셔야겠습니다.

내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경남 내륙을 중심으로는 안개가 짙게 끼겠습니다.

내일은 중부는 맑겠고, 남부는 가끔 구름만 지나겠습니다. 동해안을 따라서는 수일째 건조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경남 내륙의 아침 기온은 오늘보다 더 떨어지면서 영하 5도 안팎으로 매우 춥겠습니다.

낮 기온은 다행히 오늘보다는 오르면서 예년 이맘때 기온을 회복하겠는데요, 낮 최고 창원과 거제 10도, 밀양 12도가 예상됩니다.

부산과 양산도 낮 최고 13도, 김해는 12도로 한낮엔 비교적 온화하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먼바다를 중심으로 높게 일겠습니다. 또, 당분간 남해안을 중심으로는 만조시에 해수면의 높이가 높겠습니다.

다음주는 내내 온화하겠는데요, 당분간 뚜렷한 비예보도 없겠습니다.

조문경 리포터
  • 조문경 리포터
  • choregina@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