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순식간에 화염’ 긴박했던 오피스텔 화재..소방관 등 21명 부상

[앵커]
부산의 한 9층짜리 오피스텔 건물에서 불이나 소방관 4명을 포함해 21명이 다쳤습니다.

기계식 주차장에서 불길이 치솟았는데 거센 연기와 화염이 CCTV에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피스텔 앞에서 갑자기 연기와 불길이 뿜어져 나오자 길을 걷던 행인이 황급히 대피합니다.

쉴새 없이 검은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건물 5층과 6층에 있던 주민들은 다급하게 구조를 요청합니다.

불이 난 것은 오늘 오전 11시쯤, 기계식 주차장 지하 1층에서 시작된 불은 순식간에 7층까지 번졌습니다.

주민 8명은 옥상으로 대피했고 일부 주민들은 집안에서 가까스로 구조됐습니다.

{최원진/6층 입주민/”와이프에게 옥상으로 올라가라 해놓고 양쪽에 어르신들 계셔가지고 문 두드리고 7층에도 문 다 두드리고 올라가다가 수건을 안챙겨와가지고 (6층에 있다 구조됐습니다.)”}

{80대 주민(6층 거주)/”119가 왔어. 아래로 내려가려고 하니까 옥상이 낫다고 해서 올라갔어요.”}

2살된 남자 아기도 엄마와 옥상으로 대피했다 담요에 싸인 채로 구조됐습니다.

기계식 주차장 지하에 있던 작업자 2명을 구하려다 소방관 2명이 추락하는 등 구조과정에서 소방관 4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보시다시피 건물 외벽이 화재에 취약한 드라이비트 공법으로 시공돼 있다보니 불길이 순식간에 건물 위로 치솟았습니다.”

드라이비트 공법 외장재가 열을 머금고 있어 진화에 3시간 가까이 걸렸습니다.

{김용덕/부산 동래소방서 구조구급과 홍보계장/”드라이비트 건물은 소방관이 소방용수를 뿌려도 건물 안쪽으로 파고 들어가지 않습니다.”}

경찰은 지하1층 기계식 주차장에서 용접 작업을 하다 불이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