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1호 트램 좌초 위기,부산시 사과 요구

부산 오륙도선 트램 사업이 대폭 불어난 사업비 탓에 좌초될 우려가 있다는 KNN 보도와 관련해, 지역 시민단체가 부산시에 대시민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은 오늘(23) 보도자료를 내고, 트램 사업을 유치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사업비를 낮춰잡은 것은 아닌지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

의견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