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김연선의 날씨] 내일 한파 절정에 달해..거창 -12 부산 -8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면서 성탄절인 오늘 곳곳에 한파주의보가 발표됐는데요.

내일은 오늘보다 기온이 더 내려가면서 올겨울 들어 가장 춥겠습니다.

내일 아침 최저 기온 오늘보다 2-7도 가량 더 떨어지겠는데요.

부산과 남해안에는 내일 밤까지 강풍주의보가 더해지면서 체감온도는 이보다 더 내려가겠습니다.

여기에 경남 동쪽지역엔 건조주의보까지 더해지겠습니다.

내일은 전국이 꽁꽁 얼어붙겠습니다. 서울과 대전엔 한파경보가 광주와 제주산지엔 대설주의보가 발효되겠습니다.

서부경남 지역의 아침 최저 기온 대체로 영하 11도 안팎이 되겠고, 낮에도 기온이 0도 안팎을 넘나들겠습니다.

내일은 그야말로 한파가 절정에 달하겠는데요. 중부 내륙 지역의 아침 기온은 영하 11도, 남해안은 영하 7도 안팎을 기록하겠습니다.

내일 부산의 아침 최저 기온 영하 8도가 되겠고 낮 최고 기온은 1도가 되겠습니다.

전 해상엔 눈이 내리면서 물결도 거세게 일겠습니다. 곳곳에 풍랑특보가 내려져있는만큼 해상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이번 한파는 모레인 다음주 월요일까지 이어지겠고요. 이후에는 추위가 차츰 수그러들겠습니다.

김연선 리포터
  • 김연선 리포터
  • heysu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