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국립대 학생지도비 엉망 운영 꼴불견

[앵커]
지난 5월 국립대들이 학생지도비를 엉망으로 운영한 것이 드러나 교육부가 특별 감사에 나섰습니다.

교직원 자동차 출입 기록이 중요한 근거가 됐는데, 감사 뒤에 국립대들이 문제를 고치기보다는 그동안 장기보관하던 출입차 기록을 한달만 보관하고 삭제하는 규정을 줄줄이 만들고 있습니다.

정기형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경상국립대 교직원 A 씨,

학생지도비 수당 약 300만원을 반납할 상황입니다.

학생 상담을 하지 않았다고 교육부 감사에 적발됐기 때문입니다.

상담했다고 한 시간과 자신의 자동차가 캠퍼스를 오간 시간이 맞지 않은 것이 중요한 근거가
됐습니다.

학생지도비 부당 집행이 국민권익위원회 표본 조사로만 94억원, 이어서 교육부가 최근 3년간에 대해 특별 감사를 펼쳤습니다.

A 직원처럼 출차 기록 비교로 적발한 사례가 많습니다.

{교육부 감사 관계자/출입에 대한 기록이 일단 문제제기를 할 수 있는 근거는 될 수 있는데 관리측면에 있어서 증빙으로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는 측면은 공감을 합니다.}

그러자 국립대들이 규정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장기보관하던 출차 기록을 한달치만 남기고 삭제하기로 한 것,

10개 지역거점국립대 가운데만 8곳에 이런 규정이 있고, 5곳이 교육부 감사 뒤 만들어졌습니다.

{A 국립대 관계자/특별한 이유가 있다기보다 개인정보를 오래 보관할 이유는 없을 것 같아서…}

{B 국립대 관계자/개인정보 그런 관련으로 해서 저희도 시스템 자체적으로 (삭제합니다.)}

취재 결과 출차 기록 삭제 여부를 놓고 담당자들 사이 연락이 오갔고, 일부 대학은 급히 규정을 만드려 임시 학무회의를 연 것이 확인됐습니다.

감사 때문이라고 털어놓은 대학도 있습니다.

{C 국립대 관계자/옛날에는 6개월, 1년, 2년 이렇게 보관을 했었는데 감사에 지적이 좀 돼서 1개월만 보관하기로 결정내서…}

국립대들이 반성과 문제해결 노력없이 감사를 피할 생각만 먼저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