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오십견, 핵심을 알면 치료도 빨라

[앵커]
오십견으로 일상생활이 힘든데도 수술이 무서워서 치료를 미루는 분들이 많죠.

하지만 오십견 치료의 핵심은 따로 있다고 하는데요.

건강365에서 자세히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오십견은 당연한 노화 현상이 아니라 치료가 필요한 질병입니다!

국민 어깨 질환 오십견, 오해와 진실을 알려드립니다

[출연자]
(백창희 여수백병원 병원장 / ‘어깨는 날개입니다’ ‘맞나?, 오십견’ 저자 )

{어떻게 생각하세요?

오십견을 그냥 놔두면 저절로 낫는다고 기다리는 분들도 계시지만, 6개월이 넘어가게 되면 심한 경우 삶의 질이 떨어져서 우울증까지 오게 될 수 있습니다. }

[리포트]
발병 후 얼마간은 통증이 줄고 어깨가 다시 살아나는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방치하는 사이 선명한 후유증이 남습니다.

[출연자]
{염증으로 어깨가 점점 더 심하게 굳어지게 되면 우선 옷 갈아입기, 머리 빗기, 용변처리.

심지어는 밤에 잠자기도 불편해서 정상적인 일상생활도 어려울 수 있습니다. }

[리포트]
오십견, 젊은 환자가 늘고 있지만 역시 이름값을 했습니다.

지난해 환자 중 50대의 비중이 제일 높았습니다.

[출연자]
{그렇죠. 나이가 많을수록 당뇨나 협심증, 뇌졸중 등 혈관질환이 있다면 재발률이 높아지게 됩니다.

그래서 오십견 치료도 가장 먼저 환자의 나이, 지병.

그리고 그동안 어떤 치료를 받아왔는지를 고려해서 환자에게 가장 적합한 치료를 결정하게 됩니다. }

[리포트]
오십견은 대부분 수술 없이 치료할 수 있습니다.

특히 핵심을 알면 통증은 줄이고, 재발률도 낮출 수 있습니다.

[출연자]
(백창희 / 여수백병원 병원장 )

{효과적인 방법이 있죠.

그런데 굳어진 어깨를 무리하게 풀려다 보면 오히려 악화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신경을 잠시 잠재우고 어깨 주변의 근육을 충분히 이완시킨 상태에서 오그라든 어깨를 서서히 늘려주면 6개월 된 오십견이 3일 만에도 빠르게 좋아질 수 있습니다. }

[리포트]
오십견, 나이 탓 계절 탓하기 전에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