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의자 쫓던 경찰, 무고한 시민 체포 논란

용의자 쫓던 경찰, 무고한 시민 체포 논란

지난해 4월 부산역 역사에서 외국인 강력범죄 용의자를 쫓기위해 잠복하던 경찰이 30대 A씨를 용의자로 착각해 무력을 이용해 체포했습니다.

당시 현장에는 수사 사건을 전담하던 전북경찰청과 공조 요청을 받은 부산청 소속 경찰 10여명이 있었으며, 용의자와 인상착의가 비슷한 A씨를 오인해 체포하는 과정에서 다쳤고 사과와 함께 손실보상제도를 안내했다고 해명했습니다.

한편 A씨는 국민신문고에 해당 사건을 접수하고 정신적인 충격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부산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