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북항재개발 미매각 부지 공공성 강화 가닥

난개발 논란이 일은 부산 북항재개발과 관련해 아직 매각되지 않은 부지 개발의 공공성이 대폭 강화됩니다.

매각 예정 10개 부지에 대한 개발 계획 방향을 세우는 용역을 진행하는 부산항만공사는 건물 높이를 30% 낮추고 공개공지율을 20%까지 늘리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초기 설계와 인허가, 건축 등 모든 단계에 걸쳐 지자체가 추적 관리할 수 있는 특별계획구역도 14% 확대할 계획입니다.

항만공사는 관련 용역을 3월안에 마무리하고 부산시와 협의를 거쳐 올해 안에 매각 일정을 잡을 계획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부산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