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제2호 사전협상제, 주변 환경 활용이 관건

[앵커]
사업자와 공공이 협상을 통해 땅의 용도를 바꿔주는 대신, 공공기여를 받는 사전협상이 부산에서 첫 성과를 내자 다른 예정지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바다조망이 가능한 두 곳에서 현재 사전협상이 추진중인데, 앞으로는 사업지 주변 환경과 관계도 중요한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기자]
바다 조망이 가능한 부산 기장군 일광면 옛 한국유리 공장터입니다.

14만제곱미터 규모로, 부산에서 두번째로 사전협상제 개발이 추진중입니다.

2천18년부터 4번이나 보류된 개발계획안이, 지난해 12월 다시 접수됐습니다.

“일반공업지역에서 준주거와 자연녹지로 용도를 바꿔, 최고 48층 아파트 2천세대와 숙박시설, 해양관광시설을 짓는 안입니다.”

공공기여금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2년 전에는 도로확장비를 제외한 625억원이 제시됐습니다.

부산시는 다음주 도시건축공동위원회을 열어 사전협상 진행 여부를 결정합니다.

{김광회/부산시 도시균형발전실장/”사전협상을 하겠다고 결정이 되면, 협상단을 만들어 협상을 진행하면서 우리가 요구할 수 있는 사항을 제시하게 됩니다.”}

다대동 한진중공업 부지 17만 제곱미터도 최근 개발계획안이 접수돼 검토중입니다.

인근 성창기업 부지 등과 함께, 다대포 해양관광 개발과 연계해 한층 정교하게 추진될 전망입니다.

{김광회/부산시 도시균형발전실장/”주변과의 관계가 중요합니다. 이 땅이 주변과 관계를 봤을때 어떻게 활용하는게 좋은지, 이런 것들에 대한 정교한 논의가 그동안 부족했습니다.”}

공영개발 후퇴 논란을 빚고 있는 옛 부산외대 부지는, LH공사안과 민간사업자안을 비교해 협상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KNN김성기입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