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창원 특례시 오늘 출범

[앵커]
역사적인 창원시 특례시 출범이 드디어 오늘입니다.

지난 2010년 마산진해창원이 통합해 통합 창원시로 거듭난데 이어 다시 인구 백 만 이상 대도시로서 첫 발을 내딛게 됐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카운트 다운과 함께 날이 바뀌자 종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창원시가 특례시 출범을 알리는 순간입니다.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 시절 유세 발언에서 처음 언급 된 특례시,

창원은 인구 100만 이상 도시인 경기도 수원,고양,용인 3개 도시와 함께 특례시 전환의 첫 발을 디뎠습니다.

규모는 대도시급이지만 혜택에서 소외됐던 데 대한 불만이 표출화된 것입니다.

지난 2020년 말, 인구 100만 대도시를 특례시로 지정하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법적 지위를 확보했습니다.

창원의 특례시 승격은 지난 2018년 특례시를 본격 추진한지 3년여 만에 얻은 결실로, 비 수도권지역가운데서는 처음이라 더욱 의미가 깊습니다.

특례시 권한 확보를 위한 준비기간 1년, 결국 복지급여 9종 상향조정 등 일부 권한 확보에도 성공했습니다.

{허성무 창원시장(신년기자회견)/”(2022년은 우리 창원시가 특례시로 출범함에 있어서) 대한민국 지방자치 역사에 길이 남을 성공적 모델로 안착하느냐의 여부를 판가름 짓는 창원시의 명운이 걸린 중요한 해입니다.}

하지만 아직은 말만 특례시 수준인출발 단계에 불과하다는 지적입니다.

실질적인 권한 이양 등 내실을 다져가는 숙제가 남아 있습니다.

창원시는 오늘(13) 공식 출범식과 함께 시민들에게 새로운 다짐을 선포할 예정입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