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창원특례시 출범, 의미와 과제

[앵커]
앞서 보셨듯이 창원특례시의 역사적 출범에 시민들이 거는 기대 또한 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름만 바뀐다고 다가 아니겠죠,

구체적으로 어떤 점이 달라지고 앞으로 풀어야 할 숙제는 무엇인지를 윤혜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진순기 창원 가포동/”아직까지는 모르겠어요.시보 나오면 뭔가 있는가 달라지는 가는 모르겠지만”}

{안규호 창원 봉곡동/”피부에 와닿지 않거든요. 뭔가 모르게 현재보다는 한 차원 높이 올라간다는 이야기인데”}

특례시로 바꼈지만 시민들은 체감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무엇이 달라질까?

시민들에게 가장 크고 직접적인 변화는 바로 복지혜택이 커진다는 것입니다.

복지 급여 9종 모두 광역시급으로 상향조정됩니다.

당장 시민 1만명이 추가혜택 170억원을 누리게 됩니다.

마창진 통합 이후 10년동안 변함없던 소방안전교부세가 50%나 늘어나 안전에 대한 혜택도 늘어납니다.

넘어야 할 숙제도 많습니다.

특례시 출범에 필요한 핵심 사무는 16건이지만 이 가운데 아직 절반만 이양한 반쪽짜리 특례시에 그치고 있습니다.

{송광태 창원대학교 행정학과 교수/”많은 특례 사무를 발굴했죠. 100만 이상 도시들이 그걸 좀 법제화해서 특례로 인정해줘야 되는데 거기엔 아직 충분히 미치지 못하고 특례시 출범을 하는 출범단계다(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가장 큰 과제는 바로 인구수 확보입니다. 인구수 100만명을 넘어야 특례시를 유지할 수 있는데, 창원은 인구수가 계속 감소해 현재 103만 명을 겨우 넘는 수준에 그치고 있습니다.

2년 연속 인구수가 100만 명 아래로 떨어지면 특례시에서 제외되는데 반짝 특례시에 그칠 가능성도 높아진 상황입니다.

비수도권에서는 유일하게 특례시가 된 창원시가 새로운 출발점에서 다시 한번 변화를 꿈꾸고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