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울경 메가시티 산통(産痛) 겪다 산통(算筒) 깨나?

[앵커]
부울경 메가시티 설치 근거가 되는 개정 지방자치법이 어제(13)부터 시행됐습니다.

그런데 시도별 의회 배분 구성을 둘러싼 힘겨루기가 길어지며 출범이 상당히 늦어질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건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울경 메가시티는 당초 다음 달 출범이 목표였습니다.

하지만 이젠 1분기내 출범도 힘들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메가시티의 뼈대가 되는 규약 제정이 난항입니다.

쟁점은 통합 특별지자체 단체장 선출 권한을 가진 통합 의회 구성 비율입니다.

인구비율을 일정 정도 감안해 구성해야한다는 경남과 시도간 동등한 자격을 보장하기 위해 3개 시도가 똑같이 배분하자는 울산의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경남안에 따르면 10:8:10이 가능하고, 울산 주장대로라면 10:10:10나 9:9:9로 구성 가능합니다.

{박준호/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장/”(경남도의회) 대부분의 의원들은 (합리적인 구성은) 인구비례라고 생각하고 계시거든요. 부울경 광역연합을 제대로 이끌어가자는 취지에서 대승적으로 판단해주시면 좋겠다 이렇게 (내부) 설득이 조금 필요한 것 같습니다.”}

부산은 어느쪽이든 수용가능하단 입장에서 중재에 애를 쓰고 있습니다.

{김태훈/부산시의회 행정문화위원장/”(경남과 울산) 양측에서 합의된 안을 마련한다면 부산은 언제든지 그 부분을 받아들일 용의가 있는 상황입니다.”}

각 시도 의회별로 2명씩 참여하는 회의가 이미 3차례 열렸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한 가운데 오늘(14) 다시 한 번 담판을 벌입니다.

이번에도 합의가 불발되면 사실상 3월 9일 대선 전 출범은 불가능합니다.

여기에 곧바로 지방선거가 치러지는 점도 큰 변수입니다.

대선과 지방선거 결과에 따라 각 시도별 단체장과 시도의회의 주도세력이 크게 바뀔 가능성이 높습니다.

자칫 메가시티 추진동력까지 사그라들어 장기표류 신세가 되지 않을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