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지방선거 기획)창녕-사천

{앵커:내년 6.4지방선거 8개월을 앞두고 KNN이 마련한 경남지역 선거기획 순서입니다.

오늘은 경남 창녕군과 사천시의 출마예상자와 선거 변수를 박철훈,최광수 두 기자가 이어서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남 창녕군은 대합산업단지 등 대기업 유치로 인구 증가에 성공하고 있는 지역입니다.

6만 2천여명의 인구에 유권자가 5만 3천여명에 이르는 선거구이기도 합니다.

전통적인 여당 강세속에 유권자들은 복지와 교육 등 실질적인 주민 생활 개선에 더 힘을 쏟을 자치단체장을 원하고 있습니다.

{이제동/창녕군민}

{원태미/창녕군 유권자}

가장 큰 관심은 지난 2천 10년 6.2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현 김충식 군수의 강력한 대항마가 누구냐 하는 것입니다.

현 김충식 군수와 권유관 경남도의원, 지난 선거에서 당 공천을 받지 못한 강모택 전 경남도의원이 유력 후보군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또 한정우 경남도당 부위원장, 이상철 한국노총 금속연맹 경남 의장, 무소속인 성이경 전 창녕군의회 의장 등의 이름도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야권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은 없는 상태입니다.

이렇다 할 야권 후보가 눈에 띄지 않는 상황에서 3선을 노리는 현 군수에 필적할만한 여당내 대항마가 나타나느냐가 선거판세에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NN 박철훈입니다.

{리포트}

한려수도를 앞 바다로 둔 천혜의 경관을 자랑하는 사천시.

사천시 인구는 11만7천여명 유권자수는 9만2천여명입니다.

지난2000년 지방선거에서는 정만규 사천시장과 송도근 전 부산지방국토관리청장이 3천3백여표 차의 피말리는 접전 양상을 보였습니다.

{최익호 사천시 송포동/사천지역은 고령화 인구가 많으니까 노인복지를 실천할수 있는 후보가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박민영 사천시 남양동/농자재값이 너무 올랐어요 (비용이) 많이 드니까 농민에게 도움이되는 정책을 펼수있는 후보가 필요합니다.}

먼저 3선에 도전하는 정만규 시장은 삼천포바다케이블카 사업 추진을 적극 홍보하는 등 현직 프리미엄을 최대한 활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나머지 후보들은 정당공천제 존속 여부 등의 결과에 따라 변수가 남아있어 아직까지는 자천타천으로만 거론될 뿐입니다.

송도근 전 부산지방국토관리청장은 사천*삼천포로 나눠진 소지역 이기주의를 극복할수 있느냐가 관건입니다.

사천시장 후보군

이밖에 여권의 최갑현 사천시의회의장, 이삼수 사천시의원, 백중기 전 남해대총장,

야권의 김경숙 경남도의원,조익래 사천시의원 등이 후보군에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사천시장 후보군 역시 정당공천제의 존속 여부에 촉각을 곤두 세우고 있습니다.

아울러 통합 사천시의 정체성을 공고히 할수있는 후보를 유권자들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KNN 최광수입니다.

박철훈  
  • 박철훈  
  • pch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