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피해 규모 100억원대’ 굴 집단 폐사 현장 점검

경남 남해안 일대 굴 집단폐사가 이어지면서 피해액이 100억원을 넘긴 가운데, 고성군이 피해 현장 점검에 나섰습니다.

백두현 고성군수와 김정호 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 등은 오늘(16), 고성 자란만 피해 해역을 점검하고, 해수부와 경남도에 피해 복구를 위한 어민 지원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프로그램:

경남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