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농가, 수확기 농산물 관리 비상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수확을 앞둔 지역 농가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단감과 고추농가 등은
수확을 서두르거나
비닐하우스 등을 정비하는 등
태풍대비에 분주했습니다.

태풍 다나스는
초속 30미터가 넘는 강풍을
동반함에 따라 낙과 피해가
우려되고 있으며,

다음 주 본격 추수에 들어가는
벼는 빗물이 제때 빠지지 않을 경우
큰 피해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