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도청 이전 운동 규탄, 갈등 재점화

경남도청 소재지를 두고 창원과 진주 갈등이 재점화하고 있습니다.

창원특례시민협의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진주에는 공공기관 10개와 서부청사 등 이미 혜택을 받았다며 진주의 도청 이전 운동을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진주시민운동본부는 이에 앞서 지난 13일 창원시특례시 출범을 계기로 소외된 서부경남 도민들을 위해 도청의 진주 환원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경남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

의견수 1

  • tk1** 3 달 전

    경남인들은 창원이 이렇게 급속한 발전을 이루어 온 것은 모두가 합심해서 단합된 결과라고 믿고있다. 이젠 광역시급 특례시로 승격되었으니 일제시대에 일본놈들이 진주에서 부산으로 강제로 이전한 도청을 경남에서 약 100년간 낙후된 진주시로 이전 해주는게 경남인들의 합리적인 생각이다. 전임 창원시장인 안상수 시장은 도청을 진주로 이전하고 창원시를 광역시로 하는데 정부가 힘을 보태달라고 KTX를 타면 광고가 나왔었다. 가장 흔한 핑계로 진주의 서부청사, 혁신도시, 문화회관을 들고있는데, 이것은 주기싫은 하나의 핑계꺼리에 불과하다. 그러면, 상기의 것들과 도청을 바꿀 수 있는지 물어 보고싶다. 따라서, 허성무 시장은 결단을 내려야한다. 올 6월에 있는 지방선거에서 승리를 할려면 웅켜쥐고 있는 욕심을 나눌 수 있는 지방의 지도자로 변모하는게 순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