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도 직접영향권

{앵커:제 24호 태풍 다나스가 지금 부산 앞바다로 빠르게 접근하고 있습니다.

오늘 밤이 고비입니다.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KNN 정기형기자,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현재 부산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접어 들었습니다.

부산과 경남 대부분 지역에 태풍주의보가 발효된 상태입니다.

태풍의 북상에 따라 빗방울도 굉장히 굵어졌고 바람이 강해지면서 파도도 매우 높게 일고 있습니다.

이 곳에는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로 해일 피해를 막기 위해 5미터 높이의 모래벽과 배수역할을 할 고랑이 준비됐습니다.

태풍이 다가옴에 따라 부산경남의 양식장들도 긴장한 모습입니다.

지난 여름 적조로 큰 피해를 입은 양식어민들은 때늦은 태풍으로 또다시 큰 피해를 입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6시 현재 부산은 약 50밀리미터의 강수량을 보이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태풍으로 부산지역에는 100밀리미터 안팎의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일부 해안에는 시간당 20밀리미터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습니다.

부산지역은 당초 예상보다 빠른 밤 9시부터 내일 새벽 1시 사이에 태풍이 통과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습니다.

지금까지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