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현대산업개발 선정 의혹, 질타 잇따라

[앵커]
마산해양신도시 우선협상대상자인 현대산업개발을 두고 논란이 확산하고 있는데요,

공모 절차에 대해 조사에 들어간 창원시의회가 행정사무조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는데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마산해양신도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의 첫 조사에서 현대산업개발과 관련한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중대재해 사고를 낸 업체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에 대한 해명을 촉구했습니다.

{노창섭 창원시의원(정의당)/”이 사건을 알면서도 5차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누가봐도 그렇잖아요. 걸러낼 수 있는 방법이 있고”}

{이종근 창원시 해양항만수산국장/”사회적인 부분까지 정성평가는 지금 안 돼 있고 그것은 선정위원회에 들어간 심의위원들이 (평가하는 것으로)”}

광주 사고로 추후 현대산업개발이 영업정지 등이 내려질 경우 대안에 대한 질의도 이어졌습니다.

{진상락 창원시의원(국민의 힘)/”영업정지라든지 이 사업이 진행이 안될 때 협상자로 정해놓고 엄청난 파장이 올 것 같다”}

{이종근 창원시 해양항만수산국장/”(국토부가) 사고원인부터 조사하고 그에 걸맞는 행정제제를 하기 위해서 추진을 하고 있기 때문에(저희도 그에 따라 지켜보는 입장)”}

정부의 조치를 지켜보고 행정 절차상 문제에 집중하자는 의견도 잇따랐습니다.

{지상록 창원시의원(더불어민주당)/”(국토부에서) 영업정지를 내려서 현대산업개발이 이러한 사유로 인해서 우리와 할 수 없다는 조건이 주어진다면 우리 시민들의 세금 없이도 협상이 가능하겠죠”}

이 외에도 공무원이 선정위원회에 포함된 것에 대한 적법성과 토지매입가격 변동 이유 등에 대해서도
캐물었습니다.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는 마산해양신도시 공모 절차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앞으로 5개월 동안 조사가 계속됩니다.

각종 논란에 휩싸인 마산해양신도시 사업이 광주 사고라는 복병까지 만나면서 앞으로 행정사무조사의 새로운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입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