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학생인권조례 결국 심사 보류 결정

부산시의회 교육위원회가 최근 찬반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부산 학생인권조례에 대해 심사 보류를 결정했습니다.

교육위원회는 학생인권조례가 교원 등 교육당사자의 권리와 연관돼 있고 찬성, 반대 의견이 뚜렷해 다각적인 의견검토가 필요한 만큼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심사 일정을 재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부산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