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시, 설 앞두고 중소기업*소상공인 자금난 해소 총력

부산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대규모의 정책자금을 풀어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금난 해소에 나섭니다.

부산시는 우선 경영자금과 시설자금,창업특례자금 등 중소기업정책자금 3천408억원을 지원하며 기준금리 인상 충격을 완화하기위해 올 상반기에 만기도래 예정인 천415억원의 대출만기도 6개월 연장합니다.

소상공인 지원은 정부자금과 연계한 ‘희망대출 플러스 특례보증’ 2천500억원과 ‘소상공인 3무플러스 특별자금’ 2천억 등 총 4천500억원 규모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부산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