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전자발찌 훼손 50대 6시간 만에 검거

마산중부경찰서는 위치추적 전자장치를 훼손하고 돌아다니던 A씨를 어제(22) 오후 8시 반쯤 창원 의창구 한 주점에서 검거했습니다.

경기도 남양주에 사는 A씨는 창원 친누나 집을 방문해 잠시 외출했다 인근 철물점에서 산 가위로 전자발찌를 자르고 주점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A씨는 성폭력 혐의로 지난 2016년 2월부터 10년 동안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았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경남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