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코로나 이후 부산 프리랜서 절반 “소득감소”

코로나 19 발생이후 부산의 프리랜서 절반이상이 소득이 감소했고 이가운데 9%는 아예 소득이 없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부산노동권익센터에서 부산의 프리랜서 30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019년 월 152만원이었던 수익이 지난해는 146만원으로 줄었으며 이들 가운데 90% 이상이 자신을 사실상의 고용관계에 있는 노동자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따라서 이들 노동자들에 대한 4대보험 보장과 프리랜서 스스로 권리를 찾을 수 있는 협동조합 조직 등에 대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프로그램:

부산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