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폐기물 적재량 조작, 현직 공무원이 주도

[앵커]
폐기물 매립장 입구에는 적재물의 양을 측정하는 계근대라는 곳이 있는데요, 이 계근대를 통과할 때 중량을 속여 폐기물을 버린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범인은 다름아닌 이러한 시스템을 잘 알고 있던 현직 공무원과 그 지인들이었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쓰레기를 실은 트럭이 매립장 입구로 들어옵니다.

차단막 앞 높이가 있는 발판에 다가선 트럭은 중량계 위치에서 앞 바퀴를 뺍니다.

차량이 움직여 손이 닿지 않자 출입카드는 셀카봉을 늘여 찍습니다.

또 다른 트럭 역시 절반만 올린 채 같은 행동을 이어갑니다.

이같은 이상한 행동은 폐기물 처리 비용을 줄이기 위해 벌어지고 있습니다.

“화물차에 실린 적재물의 무게를 측정하는 계근대라는 발판입니다.
원래는 온전히 차를 정차한 뒤 무게 측정이 끝나면 출입카드를 찍는 게 정상인데 이들은 꼼수를 쓴 것입니다.”

폐기물 반입은 1톤 당 6만원 정도의 수수료를 냅니다.

무게를 줄이면 수수료도 줄일 수 있습니다.

이런 수법으로 중량을 속여 온 폐기물처리업체 대표 등 5 명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김창욱/부산 남부경찰서 수사과 팀장/”폐기물 반입수수료가 굉장히 인상되면서 사업상의 적자 부분이 많이 발생돼서 부득이하게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습니다.)}

6백여 차례에 걸쳐 중량을 속이며 챙긴 부당이득만 약 9천5백여만 원.

폐기물 양으로는 1천 6백 톤에 이릅니다.

이같은 과정에는 부산의 한 구청 현직 공무원도 포함됐습니다.

이 공무원은 가족 명의로 업체를 등록하고 범행을 주도했습니다.

{김창욱/부산 남부경찰서 수사과 팀장/”현직 공무원입니다. 가족관계에 있는 피의자도 역시 예전에 환경위생과에 근무를 했던 경력이 있는 사람들입니다.”}

경찰은 추가 범죄를 수사하는 한편, 매립장 측에는 측정 기술 보완을 권고했습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최한솔 기자
  • 최한솔 기자
  • cho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