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겨울철 피부질환, 증상과 원인은?

[앵커]
겨울철만 되면 피부가 가려워 불편을 겪는 분들이 많습니다.

단순한 가려움증으로만 생각하고 가볍게 생각하다 부작용 등으로 고생할 수 있어 신경써야 합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추운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피부 문제로 고민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손과 발, 귀 부분의 피부가 붉게 변하고 가려움증을 호소하기도 합니다.

겨울철 대표적인 피부질환인 동창입니다.

{강신희/부산 당리동/”추울때는 더 심하고 따뜻한 곳에 들어가면 가렵고, 팔이나 귀 이런쪽이 가렵고 가려우면 또 빨개지고 해서,,”}

심해지면 부풀어 물집이 생기기도 하고, 가렵다고 긁다보면 피부가 상해 2차 감염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콧등이나 손과 발이 추위에 노출돼 붉어진 뒤 따뜻한 곳에서도 오랫동안 지속될 경우 동창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장시간 추위에 노출되었을 때 두드러기가 생기기도 하는데 전신증상으로도 나타날 수 있고, 심한 경우 호흡곤란이 올 수도 있습니다.

{이헌재/피부과원장/”옷을 따뜻하게 입어서 체온을 올려주는게 제일 중요하고 부분적으로 너무 가려울때는 가려움증을 가라앉히는 스테로이드나 항히스타민제 같은 약을 복용시켜서 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모두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고, 난로 같은 온열기구를 장시간 사용할 경우 나타날수 있습니다.

겨울철 피부관리를 위해 야외활동을 할 경우 보온에 각별히 신경쓰고, 실내에서는 건조한 환경은 피하는
것이 좋다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