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대학 위기가 지역의 위기, 해법은 없나?

[앵커]
인구 감소와 수도권 쏠림으로 인한 지역대학의 존립 위기는 곧 지역경제와 지역사회 위기와 직결됩니다.

이같은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대학과 지자체, 분권운동가들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구 감소와 수도권 초집중 현상이 가속화되면서 지역대학은 붕괴 위기를 맞았습니다.

학생과 청년들이 서울로 몰리면서 정시 경쟁률은 3대 1을 못넘기는 대학이 속출했고, 대학별로 수백명의 정원 미달사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2046년 살아남는 대학은 부산 7곳으로 생존률 30%, 경남은 5개로 생존률 21%에 불과합니다.

지역대학의 위기가 지역소멸로 이어진다는 우려 속에 여러 주체들이 해법을 찾기 위해 모였습니다.

{황한식/부산분권혁신운동본부 상임위원장/”지역의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서는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정책을 실질적으로 효과있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부산대와 경상대 등 지역 10개 거점대학을 서울대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대폭 지원을 늘려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김종영/경희대 교수/’서울대 10개 만들기’ 저자/”지역 경제가 살아나고 도시가 살아나려면 부산,경남,울산 지역에 세계적인 대학이 필요합니다. 따라서 부산대와 경상대 수준의 대학을 서울대 수준의 대학으로 키워야..”}

또 교육부의 관료주의적 정책에서 벗어나 지역 대학을 국가전략 차원에서 살려야 한다는 의견도 오갔습니다.

{박형준/부산시장/”교육관련 정책들 특히 대학관련 정책을 과감하게 광역단체, 광역지자체, 메가시티 이런쪽으로 넘겨줘야합니다. 지역 대학의 현실을 가장 잘 아는 쪽으로… “}

지역 대학의 위기가 지역소멸과 연결되는만큼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보다 지속적인 논의가 필요합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