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발전소 안전사고 3명 화상

시험 운전 중인 고리원전 2발전소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해 3명이 크고 작은 화상을 입었습니다.

오늘 오후 3시 반쯤 부산 신고리2발전소 3호기 보조건물에서 차단기 점검 작업을 하던 한수원 직원 26살 정모씨와 협력사 직원 등 3명이 갑작스런
스파크로 인한 고열에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한수원측은 이번 사고에도 불구하고 원자로 안전에는 이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