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발목잡힌 민간공원사업, 사업백지화*난개발 우려

[앵커]
방치된 공원부지를 민관이 함께 개발하는 민간공원특례사업, 부산경남에서도 진행되고 있는데요.

부산의 경우 5곳의 대상지 가운데 유독 덕천공원 사업만 제자리 걸음으로 향후 난개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부산 덕천공원 사업부지입니다.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 지 4년이 훌쩍 지났지만 사업은 아무 진전이 없습니다.

몇년째 방치된 모습 그대로입니다.

{채상현/인근지역 주민”야산이 흉물스럽게 방치되어있는데 공원화가 되고 깔끔하게 정비가 된다면 (좋을텐데),빨리 진행이 안되는 부분은 지역민 입장에서 많이 화가 납니다”}

다른 공원대상지 4건은 이미 토지감정평가를 모두 끝내고, 용도지역변경 심의까지 완료했지만 덕천공원만 올스톱상태입니다.

부산시 문화재위원회가 구포왜성 훼손우려를 내세워 현상변경심의에서 제동을 건 때문입니다.

사업자 측은 층고*용적률을 최대한 낮춰 유적과 공원의 공존을 꾀했다는 입장, 반면 문화재위는 구포왜성의 경우 ‘지형 자체가 성곽의 일부’인 경우라며 일체 개발이 안된다고 말합니다.

{신경철/부산시 문화재위원회 위원장”지형 자체를 이용한 요새적인 성격이 강하기 때문에 지형 자체도 유적입니다. (부산시가 사업을 추진하는)시도 자체가 처음부터 잘못된거예요”}

구포왜성은 현재 경작 등으로 훼손이 심각해, 공존가능한 개발이냐 원형 존치냐를 놓고 전문가들도 입장이 갈리는 상황입니다.

사업이 지연되며 지주나 인근 주민의 불만이 높아지는 가운데, 지가상승으로 부담이 늘어난 사업자측도 볼멘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신동주/아이피씨개발 상무 “다른 4개공원들 같은 경우는 아파트 짓는 승인절차까지 가 있는 상황인데 저희는 아직 시작도 못하고있는 상태고…협약을 유지해야하니까 비용은 계속 투입이 되고…(사업포기 등)큰 결단을 내려야할 시기가 왔다…”}

향후 3년 안에 착공을 못하면 공원용도가 풀리면서 일대 난개발이 일어날 수 있는 상황.

추진을 할 것인지 말 것인지, 사업주체면서 뒷짐만 지고있는 부산시가 적극적으로 나서라는 목소리가 큽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