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북항 환승센터 특혜 계약, 사실로 확인

[앵커]
KNN은 지난 2천17년, 부산 북항재개발의 거점시설인 환승센터 사업의 문제점을 연속 보도했습니다.

감사원이 4년 만에 환승센터 사업자 선정 과정에 특혜가 있었다고 결론내렸는데, 정작 해당 사업자는 아무 일 없다는듯이 생활형 숙박시설 분양을 계속 준비하고 있습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기자]
북항 재개발 환승센터 부지의 특혜 의혹은 2천17년 KNN보도로 처음 드러났습니다.

당초 선정된 사업자가 자본력이 없다보니 계약금 백억원을 납부하지 못했고,

결국 실제 부지매매 계약은 엉뚱한 사업자와 맺었다는게 의혹의 핵심이었습니다.

{부산항만공사 관계자(2017년 11월)/”주간사가 직접 계약한게 아니고, 내부 구성원의 한 군데 회사가 (계약금을) 대납한 것입니다.”}

이같은 의혹은 결국 4년 만에 모두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감사원은 시민단체가 제기한 공익감사를 지난 10개월간 벌여 감사보고서를 냈습니다.

“당초 사업자 A사의 지위를 박탈하고 재공모를 거쳐야 했지만, 부산항만공사는 지역 유력 건설사인 B사를 통해 A사에 자금을 동원하는 방법을 택했다고 결론지었습니다.

공기업 경영평가에서 연속 D등급을 받은 항만공사가, 점수를 잘 받기 위해 시간에 쫒겨 무리수를 뒀다는 겁니다.”

이 과정에서 다른 업체들의 입찰 참가 기회는 사실상 사라졌습니다.

그러나 정작 특혜의 당사자인 B사는 아무일 없다는듯, 해당 부지에 레지던스 분양을 계속 준비하고 있습니다.

{박인호/부산항을 사랑하는 시민모임 대표/”단순히 감사원의 주의 조치로 끝날게 아니라, 진실 규명을 하고 합당한 처벌이나 대책이 필요합니다.”}

이미 북항에 1천실 이상 생활형숙박시설을 분양한 B사는, 9백실 이상을 또 건설할 계획을 세우고 있어, 인허가 당국과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