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KNN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역류 없는 식도염, 위산억제제 필요?

오늘 알아볼 질환은 역류성
식도염입니다. 워낙 흔하다 보니 진단이나 치료 기준을 놓고 논란이 많은데요. 건강365에서 하나씩 짚어봅니다.

{리포트}

위산분비억제제를 오래 먹어도 낫지 않는 역류성식도염!

이제 다른 기준이 필요합니다.
================================

국민 질환 역류성식도염, 놓치고 있는 사실은 없을까요?

================================
[출연자]
(강주현 한국건강관리협회 내과 과장 / 서울성모병원 내과 수련의, 동아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임상교수)

역류성식도염은 속 쓰림이 위산이 역류된 증상으로 나타나기도 하지만 목의 이물감, 만성기침, 가슴 통증 등의 다양한 증상으로 나타나서
치료가 늦어지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위내시경으로 진단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

식생활습관 변화로 역류성식도염 환자가 늘어난 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모든 환자에게 위산분비억제제가 필요한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습니다.

================================
[출연자]
실제로 위내시경에서 식도염이 경미하거나 없는 경우에도 증상이 있을 수 있으며 이런 경우를 역류를 동반하지 않은 식도염, 즉 NERD라고 부릅니다.

이런 경우에는 4주간의 위산분비억제제 투약을 권고합니다.
================================

증상이 심해지면 식도 궤양이나 협착이 생길 수 있습니다.

다행히 식도암이 될 가능성은 낮은데요.

정확하게 진단하려면 내시경 검사만 받으면 충분할까요?

================================
[출연자]
식도 산도 검사는 이전에 내시경이 일반화되지 않았을 때 사용되던 검사이지만 현실적으로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들고 환자가 굉장히 불편한 검사입니다.

그래서 식도 산도 검사까지는 일반적으로 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

역류성식도염은 치료가 된 듯하다가 곧잘 재발합니다.

그래서 생활습관병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
[출연자]
(강주현 / 한국건강관리협회 내과 과장)

식도염 환자의 가장 안 좋은 습관은 늦은 시간에 식사하거나 흡연, 음주 등입니다.

또한 밀가루 음식이나 탄산, 커피류 등은 위산 자극이 많이돼 식도염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주의를 필요로 합니다.
================================

위산분비억제제는 칼슘과 마그네슘, 비타민 B군 흡수율을 떨어뜨릴 수 있습니다.

약을 먹는 시간과 2시간 간격을 두고 영양제를 챙겨드시기 바랍니다.

건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