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축구장 280개 불 타’ 끝나지 않은 합천 산불

[앵커]
경남 합천에서 시작해 경북 고령으로 번진 산불이 200ha의 산림을 불태우고 아직도 꺼지지 않았습니다.

주민 백여명이 긴급대피하기도 했는데요.

국가위기경보 심각을 발령한 산림청은 바람이 약한 오전 안에 큰 불을 잡기 위해 해가 뜨자마자 헬기 47대가 동원됐습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합천의 야산입니다.

눈을 돌려 보이는 모든 곳에 시뻘건 불길이 늘어섰습니다.

뿌연 연기가 하늘을 덮었고, 다 타버린 재가 시커멓게 날립니다.

아직 원인을 알지 못하는 불 시작된 것은 어제(28) 오후 2시 10분쯤,

강한 남서풍을 타고 경북 고령으로 번졌습니다.

피해 예상면적이 200ha, 축구장 280개 넓이입니다.

해가 지기 전까지 헬기 29대를 띄웠지만 불길을 잡지 못했습니다.

{최병암/산림청장/강풍과 연무 그리고 여기 고압선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고압선 때문에 진화작전이 원활치 않은 상황으로…}

산림청은 국가위기경보 심각, 산불 3단계를 내렸습니다.

밤사이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경남과 경북에 정예인력 850명을 투입했습니다.

산 정상에서 시작된 불은 강한 바람을 타고 빠르게 번져 여러 마을과 민가에서 눈 앞에 보일만큼 접근했습니다.

인근 마을 주민들은 긴급 대피했습니다.

경남 합천주민 60여명, 경북 고령주민 40여명이 마을회관 등에서 뜬 눈으로 밤을 지샜습니다.

{권이원/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고 놀란 가슴에 밥도 잘 못먹고 이런 상황이니까 그리고 잠자기도 그렇고 마을 뒤에서 불이 계속 내려와서…}

산림청과 소방은 날이 밝자마자 헬기 47대를 동원했습니다.

천 명 이상의 인력도 투입됐습니다.

산림청은 낮 12시쯤 바람이 다시 강해진다는 예보가 있어 오전 안에 큰 불을 잡겠다고 밝혔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