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고용노동부, 세척제 제조업체 89곳에 납품

급성 독성 간염이 발생한 사업장 2곳에 세척제를 공급한 제조업체가 모두 89곳에 세척제를 납품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제조회사인 유성케미칼을 압수수색해 세척제 사용 사업자 89곳에 대해 비슷한 증상자가 있는지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업장 89곳 대부분은 부산과 경남에 있으며 고용노동부는 세척제 안에 독성이 강한 트리클로로메탄이 있는지 여부 등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경남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