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1만 그루 매화 만발, ‘분홍빛 봄’ 성큼

[앵커]
1세대 조경가 노부부가 15년동안 매화 1만그루를 심으며 일군 진주매화숲이란 곳이 있습니다.

활짝 핀 꽃과 달콤한 매화향이 봄이 가까운 것을 실감하게 하는데요.

특히 홍매화가 아름다운 이 곳을 정기형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진주시 내동면의 산비탈이 희고 붉게 물들었습니다.

흐드러지게 핀 매화가 장관을 이룹니다.

탁 틔운 꽃망울이 봄이 온 것을 알립니다.

걸음 걸음마다 매화향에 사로잡힙니다.

{최하균/부산 북구/집에만 있었을 때는 봄이 왔는지 잘 몰랐는데 나와보니까 매화 피어있는걸 보니까 봄이 왔구나 싶고…}

이 곳은 특별한 이름 없이 진주매화숲이라 불립니다.

약 5만 제곱미터 넓이에 1만여그루의 매화나무가 심어져 있습니다.

1세대 조경관리사 박정열, 배덕임 부부가 약 15년을 가꿨습니다.

매화를 특히 사랑하는 노부부가 지난 2008년 버려진 매실농장에서 약 100그루를 옮겨 심은 것이 시작입니다.

박정열 씨는 올해 돌아가셨지만 아내 배덕임 씨와 가족이 계속 매화숲을 돌보고 있습니다.

{박민철/박정열*배덕임 부부 아들/봄에 제일 일찍 피는 매화에 수십년동안 빠져 있었던 분이 우리 아버지거든요. 그래서 다른 수종보다 매화라는 꽃에 애착이 가고…}

입소문이 나기 시작하자 지난 2019년부터 매화가 피는 시기에 일반에 공개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얀 매화보다 전국을 돌고 해외를 오가며 구해온 홍매화가 많습니다.

이 곳에서는 평소에 보기 힘든 다양한 홍매화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이 곳에 있는 매화의 종류만 약 50가지에 이릅니다.

진주매화숲 개화율은 60% 이상으로 이번 주말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입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