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20대 대통령 선거 경남의 선택은? 진주 투표소

[앵커]
이번에는 경남을 알아봅니다.

경남의 사전투표율은 전국평균보다 약간 낮은 35.9%입니다.

보수성향이 짙은 서부경남의 농촌에서 높고, 진보성향이 많은 동부경남 도시에서 낮아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습니다.

최종투표율에서 어떻게 변할지 주목됩니다.

진주의 투표소에 취재기자 나가있습니다.

정기형기자, 현장 모습 전해주시죠.

[기자]
네. 저는 진주시 가호동 제1투표소, 가호동행정복지센터에 나와 있습니다.

약 1시간 반전인 아침 6시부터 이 곳에서도 투표가 시작됐는데요.

아직은 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유권자가 몰리거나 긴 줄을 서는 모습은 보이지 않습니다.

경남의 투표소는 모두 949곳입니다.

제 20대 대통령 선거, 경남의 선택도 관심이 높습니다.

오전 7시 현재 경남의 투표율은 2.2%입니다.

경남 유권자는 모두 280만 9천여명인데요.

이 가운데 35.9%인 백만 9천여명이 사전투표를 마쳤습니다.

전국 평균보다 약간 낮은 수치입니다.

군단위 농촌도시의 사전투표율이 높고 도심이 낮은 것이 특징입니다.

하동이 52.9%, 함양이 46.7%를 넘기며 결집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반면에 양산은 29.6%, 김해 32.1%에 그쳤는데요.

보수 성향이 짙다고 평가되는 서부경남이 높고, 진보 성향이 많다고 분석되는 동부경남이 낮은 것인데요.

본투표까지 끝나면 결과가 어떻게 될지 주목됩니다.

지난 19대 대선의 경남 최종투표율은 77.8%로 전국평균보다 약간 높았습니다.

대선 후보들은 진해신항 개발, 광역 교통망 확보 그리고 항공우주산업 지원 등의 공약을 내세우며 경남에서 한 표를 호소해 왔습니다.

그 어느때보다 결과를 예측하기 힘든 대선의 결과가 오늘 드러날텐데요.

경남 유권자들의 선택을 계속해서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진주시 가호동 제1투표소에서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