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폭로전·남녀 갈등·세대 갈등 후유증 극복해야

[앵커]
박빙의 승부를 펼친 이번 대선은 많은 갈등과 상처도 남겼습니다.

정치권의 갈라치기로 성별과 세대갈등이 심각했고, 각종 의혹과 폭로도 잇따랐는데요, 개표 결과도 근소한 차이로 당락이 엇갈리면서 갈등과 상처 봉합은 당선인의 최우선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길재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남녀간 성 갈등은 이번 대선의 최대 갈등 이슈였습니다.

20대 남성, 이른바 이대남들의 불만이 일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터져나왔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친여성 정책을 펴면서 남성들이 역차별을 받고 있다는게 펨코 등 이른바 ‘남초커뮤니티’들의 주장이었습니다.

여성가족부 해체 공약이 나온 뒤, 2*30대 여성들이 결집에 나서는 등, 젠더갈등은 선거전 내내 이어졌습니다.

세대갈등 양상도 두드러졌습니다.

이른바 2030과 60대 이상을 묶어 이재명 후보의 주지지층인 4050을 포위하자는 포위론,

이에 2030공략으로 역포위론을 하자는 주장이 나오는 등, 정치권의 갈라치기 전략에 세대는 분열했습니다.

젠더갈등이나 세대갈등 모두 결국 취업난으로 인한 ‘의자뺏기 게임’ 이라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TK출신의 여당 후보와 김대중*노무현의 팬임을 내세우는 야당 후보의 구도속에서 지역갈등은 확연히 완화된 모습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호남이나 대구등 특정 지역을 지칭해 비하한 일부 캠프인사와 지지자들의 막말은 다시 한번 지역감정을 부추겼습니다.

대장동 개발의혹과 부산저축은행 부실수사의혹, 주가조작 의혹까지 이번 대선은 끝없는 의혹제기와 폭로가 이어졌습니다.

결국 초유의 비호감대선이라는 평가를 피하지 못했고, 각종 고소고발까지 산적해 수사를 둘러싼 갈등도 계속 이어질 전망입니다.

여기에 투표 결과마저 박빙의 차이를 보이면서 양 당 지지자들과 유권자들의 분열을 극복하는 일은 차기 정부의 가장 중요하고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