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세척 작업 중지 명령하자 외주화, 노동부는 뒷짐

[앵커]
김해 대흥알앤티에서 13명의 급성 간 중독이 발생하자 고용노동부는 세척 작업에 대해 작업 중지 명령을 내렸는데요.

그러자 회사는 세척 공정을 외주업체 맡겨버렸는데, 고용노동부는 외주업체가 세척액으로 어떤 물질을 쓰는지 파악조차 못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집단 급성 간 중독 사고가 발생한 김해 대흥알앤티!

고용노동부는 임시건강진단결과 94명 가운데 13명이 독성 간염에 걸리자 지난 3일 세척 작업 중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그러자 회사는 세척 작업을 외주 업체 2곳에 맡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노조는 노동자의 위험을 보호하기 위한 행정 조치가 또다른 위험을 부를 수 있다며 반발합니다.

{김준기/금속노조 대흥알앤티지회 사무장/”다 외주를.. 도급나가 있는 상태거든요. 세척제 물질을 거기서도 사용하고 있지 않나? 사고가 사고를 낳고 있는 그런 문제가 추가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실제 고용노동부는 외주 업체 2 곳이 세척작업에 어떤 물질을 쓰는지 파악 조차 못하고 있었습니다.

취재가 시작되자 고용노동부 양산지청 은 세척액 성분을 파악하겠다고 밝혔지만 강제로 확인할 법적 근거는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김병훈/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노동안전보건국장/”최소한 작업 중지된 사업에 대해 외주 처리를 할 때는 최소한 고용노동부의 인가를 받거나 하는 제도적인 장치가 마련돼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급성 중독을 일으킨 세척제를 만든 제조업체가 공급한 사업장은 모두 89곳,

추가 작업중지 명령이 내려지더라도 현행 체계에서는 또다른 위험의 외주화가 반복될 수 밖에 없습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