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시청 초대형 미술품 철거 논란

[앵커]
부산시청 로비 양쪽 벽면에 25년째 자리를 지키고 있는 초대형 미술품이 최근 다시 주목받고 있습니다.

시청 로비를 열린도서관으로 리모델링하는 과정에서 철거 논란이 빚어졌기 때문인데, 부산시는 이 작품을 존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기자]
3층까지 천장이 확 트인 부산시청 로비입니다.

로비 양쪽 벽면에는 가로 20미터, 세로 10미터의 초대형 미술품이 25년째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고 전혁림 화백의 ‘한국의 풍물’로, 28점이 하나의 작품으로 연결돼있습니다.

1998년 시청사를 현재 위치로 옮길때 부산시가 1억원에 매입했습니다.

그런데 최근, 이 그림이 논란의 중심에 섰습니다.

부산시가 3백평 규모의 로비를, 서점형 열린도서관과 어린이복합문화공간으로 리모델링하기로 하면서 불거졌습니다.

벽면에 서고를 세워 개방감을 높이자는 의견이 나오면서, 오른쪽 벽면 작품 철거가 검토된 겁니다.

반면에 철거과정에서 작품 훼손이 우려되는데다, 괜한 정치적 오해를 살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과거 청와대 걸렸던 전혁림 화백의 작품 ‘통영항’은 정권교체기마다 철거 논란을 빚어왔습니다.

결국 부산시는 작품을 존치하기로 하고, 다음달부터 공사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이준승/부산시 디지털경제혁신실장/”열린도서관 ‘들락날락’ 1호와 기존 그림이 조화롭게 전시될 수 있도록 존치하면서 공간을 꾸며나갈 계획입니다.”}

이와함께 로비에 있는 부산시 축소모형 구조물도 철거될 운명인데, 부산시는 활용방안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