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고액 분실자, 알고보니 보이스피싱 전달책

택시에 보이스피싱 범죄 수익을 흘리고 간 전달책이 택시기사의 신고로 경찰에 덜미가 잡혔습니다.

지난달 24일 새벽 부산 사상시외버스터미널에서 보이스피싱 전달책 20대 A 씨가 택시에 현금 2천만원이 든 손가방을 놓고 내리자 택시기사가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현금을 분실한 A 씨가 당황한 말투로 얘기하자 보이스피싱 유사 신고를 확인하고 A 씨를 경찰서로 오게한 뒤 검거했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