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 항공우주청*방위사업청 두마리 토끼 잡나

[앵커]

이번 대선에서 윤석열 당선인의 경남지역 주요 공약 가운데 하나가 바로 항공우주청 서부경남 설립이었는데요,

여기에 방위사업청까지 유치하려는 움직임이 더해지면서 유치 경쟁이 불 붙을 전망입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윤석열 당선인은 경남에 항공우주청을 설립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지난 1월 14일)/”항공우주기술 연구와 개발, 계획 수립과 집행을 담당하는 항공우주청 경남에 설립하겠습니다.”}

경남도는 우주산업 육성을 위해 체계적인 준비를 해 왔다며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박명률 경남도 항공우주담당/”작년에 우주산업 클러스터 용역을 시행한바 있고요 올해는 그걸 구체화 하기 위해서 용역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경남도는 구체적인 위치에 대해서는 중립적인 입장입니다. 향후 정부의 입지선정 방침에 따른다고 밝혔습니다.

진주와 사천 모두 가능성을 열어두겠다는 것입니다.

여기에 방위사업청도 경남에 유치하겠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방산관련 기업 2천5백여 개가 밀집해 있고 방위산업 매출액과 수출액에서도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창원에 유치하겠다는 것입니다.

창원시,창원상공회의소에 이어 창원시의회도 방위사업청 창원이전안을 가결하고 창원이 최적의 입지임을 강조했습니다.

{백승규 창원시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첨단 방위산업 컨트롤 타워인 방위사업청이 입지 최적지인 경남 창원으로의 이전을 건의드립니다.”}

하지만 항공우주청, 방위사업청 모두 대전지역이 희망하면서 지자체간 갈등도 커질 전망입니다.

공약사항인 항공우주청만큼은 당연히 경남에 와야한다는 입장에 더해 새정부 출범으로 방위사업청까지 유치하려는 계획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