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상 야적장 등 화재 잇따라

어제(16) 밤 11시쯤 부산 강서구 송정동의 한 고물상에서 불이 나 백여만원의 재산피해를 냈습니다.

어제 오후 4시쯤에는 부산 대저동의 한 비닐하우스형 화원에서 전기 누전으로 불이 나 4백여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어제 저녁 7시 반쯤에는 김해시 안동의 프라이펜 가공공장에서 난 불이 화장품 공장으로 옮겨 붙으면서 5천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