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지방선거 앞둔 진보정당 ‘협력’

[앵커]
부산경남 440여명의 기초의원 가운데 진보정당 소속 단 4명! 그마저 부산에는 단 한명도 없습니다.

지난 대선에서 처참한 패배를 맛본 진보정당들이 이번 지방선거에서 힘을 모으기로 했다는데, 어떤 성과로 이어질지 관심이 쏠립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사실상 양자대결로 치러진 지난 대선에서 진보진영은 제대로 된 관심을 받지 못했습니다.

심상정*김재연 등 진보진영 세 후보의 득표율은 다 합쳐 2.5% 남짓.

지역의 현실도 녹록치 않습니다.

현재 부산경남 기초의원 440여 명 가운데 진보정당 소속은 고작 4명, 그나마 부산은 단 1명도 없습니다.

이에 단 한 석의 기초의원이라도 확보하고자 정의당*진보당*노동당*녹색당 등 부산지역 진보정당들이 연대에 나섰습니다.

지방선거 공동대응기구를 전국에서 첫출범시킨 것!

각 당을 상징하는 적색녹색황색을 합친 ‘신호등연대’가 등장한 겁니다.

{김영진/정의당 부산시당 위원장(부산시장 예비후보)”(서민의 삶이 어려운 현재) 어느때보다도 진보정당의 목소리가 필요하고 진보정당의 정치를 시민들에게 알려서 제대로 된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그런 정치가 부산에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4개당 후보는 진보단일후보라는 이름을 쓰게되며 공동공약 선정과 공동 선대위 구성, 합동 유세도 고려하고 있습니다.

진보정당들은 2인 선거구가 관행처럼 굳어진 현 기초의원 선거구를 3인 이상 선출로 바꾸는 선거법개정안 통과를 희망하지만, 각당의 이해충돌로 표류하고 있습니다.

{노정현/진보당 부산시당위원장(연제구의원 예비후보)”반드시 중대선거구제 정치개혁이 이뤄져서 다양한 정치세력이 의회에 진출할 수 있는 길이 열려야한다고 생각하고, 국회는 직무유기를 중단하고(협상에 임하십시오)”}

경남에서도 후보단일화를 위한 진보정당 연석회의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양당체제로 굳어져가는 정치구도 속에 소수정당 존립을 위한 연대가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