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검찰, 한정우 창녕군수 무혐의 처분

창원지검 밀양지청은 기부받은 후원금 일부를 체육회 직원 휴가비로 지급한 혐의로 수사를 받아온 한정우 창녕군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한 군수는 지난 2019년 농협 창녕군지부로부터 받은 후원금 가운데 150만원을 군체육회 관계자에게 휴가비로 지급해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돼 수사를 받아왔습니다.

검찰은 기부금은 용도를 특정해 지자체가 지급하는 보조금과 성격이 다른 점 등을 근거로 무혐의로 판단했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