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보이스피싱 피해자 극단적 선택

부산의 한 사업가가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부산경찰청은 지난 2월 말 부산의 한 도로에 세워진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던 A 씨가, 싼 이자로 대출을 전환시켜준다는 보이스피싱에 속아 1억 6천만원 피해를 본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최근 송금책 B 씨 등 2명을 붙잡아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 송치하고 수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부산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