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핵폐기물 보관에다 원전 수명 연장까지

[앵커]
새 정부의 탈원전 폐기 기조에 맞춰 내년에 설계수명이 끝나는 고리 2호기의 가동 연장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세계 최대 원전 밀집지역인 부산은 앞으로 10년 더 원전 위험을 떠안게 되는 셈인데, 날로 쌓여가는 핵폐기물의 보관장으로 전락할지 모르는 상황에 놓였습니다.

이민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983년 상업운전을 시작해, 설계수명 종료를 1년 앞둔 고리원전 2호기입니다.

최근 한국수력원자력은 원자력안전위원회에 고리 2호기의 안전성 평가를 제출했습니다.

설계수명이 끝난 이후에도 계속 운전을 하겠다는 겁니다.

“제 뒤로 보이는 고리2호기는 내년 4월이면 설계수명 40년이 모두 끝나는데요.

한수원이 최근 가동 연장을 추진하면서 앞으로 10년 동안 추가 운전될 가능성도 보입니다.”

“2024년부터 설계수명이 끝나는 고리 3,4호기도 차례로 가동 연장절차를 밟게 될 전망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을 정책에 반하는 새 정부 기조에 맞춘 것으로 보입니다.

탈원전단체들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박철/탈핵부산시민연대 상임대표/”이미 39년이 지났고 콘크리트가 이제 중성화되기 시작했고, 중성화된 콘크리트에 균열이 발생하게 될 것이고…. “}

가동 연장뿐만 아니라, 원전을 가동하면서 나오는 핵폐기물도 문제입니다.

최근 통과된 고준위 핵폐기물처리법은 핵 폐기물을 원전 안에 보관하는 걸 명문화하고 있습니다.

가동 기간이 는 만큼, 핵폐기물도 늘 수 밖에 없습니다.

{김해창/경성대학교 환경공학과 교수/”화장실이 없는 고급맨션이라고 하죠. (폐기물을) 처리를 해야하는데 할 수 없어서 현재까지 수조에다가 넣어가지고 관리를….”}

세계 최대 원전 밀집지지만, 이번에도 주민 의사는 뒷전이었습니다.

{양희창/기장군 안전도시국장/”사용후 핵연료 부지내 저장이 추진될 경우 주변지역 주민들의 의사를 물어보고 방침을 결정했어야 했는데, 이런 부분이 없어서….”}

부산시는 새 정부의 원전 로드맵을 지켜본 뒤 시민요구안을 제시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뒷북 행정이라는 비판을 피하긴 어려워 보입니다.

KNN 이민재입니다.

이민재 기자
  • 이민재 기자
  • mash@knn.co.kr
  •  
  •  

의견쓰기

의견수 1

  • mha** 3 달 전

    예전에 값비싼 중국 베어링이 납품 되어 적용 된 시설이 있을 수 있고 안전성이 검토 되지 않은 이상, 가동은 위험해 보인다.
    앞으로 전기차 공급이 늘어남에 따라 전력 수요가 늘어 날텐데, 한전에서는 전기요금 인상 등의 무책임하고 간단한 대책말고 공급 수요조절을 위해, 사무실에서 앉아서 놀고 있는 유능한 직원들을 노후 된 시설 점검 및 지원대상처를 직접 찾아가서 검토하고 개선토록 해야하고 국민들에게 사용상 전력낭비를 방지하는 캠페인을 직접찾아가서 교육해야함.
    더 이상 공기업 직원의 비효울적인 근무방식과 부족한 전력공급을 위해 무분별한 발전소 건설을 줄여야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