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영락공원 화장시설 운영 안정화

최근 코로나19 사망자 급증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부산시 영락공원 화장시설 운영이 안정화 추세에 들어갔습니다.

지난 달 14일 부산 영락공원의 3일 차 화장률은 0%였지만 지난 8일에는 81%까지 올라 지난해 평균 수준을 회복했습니다.

그동안 화장대란으로 인해 유족들은 5일장이나 6일장을 치르고 다른 지역으로 원정 화장을 떠나기도 했습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프로그램:

부산뉴스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