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용역보고서, 지역여론 청취없이 ‘해상공항’ 결정 무리수

[앵커]
사타보고서를 뜯어 보면 납득하기 어려운 점이 한 두가지가 아닙니다.

100% 해상공항을 짓겠다는 이유에서 부터, 공기를 10년으로 늘려 잡은 배경까지도 석연찮습니다.

신공항 날벼락에 엑스포 유치에 치명타를 입은 부산시와 새 정부 인수위 모두, 갈피를 못잡고 있습니다.

이어서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가덕신공항 사전타당성조사 결과, 최적안으로 결론을 낸 활주로 모습입니다.

육상을 끼고 있는 기존 부산시 안과 달리, 100% 바다를 매립해 짓는 해상공항 형태입니다.

섬 왼쪽 선박 항로인 가덕수도를 오가는 선박 안전을 위해 활주로를 바다쪽으로 뺏다는 겁니다.

하지만 이럴 경우, 섬 동남측에 있는 화물선 정박지가 문제입니다.

신항을 오가는 화물선을 위해 대체지를 또 만들어야만 합니다.

국토부가 내세운 해상공항 논리의 또 다른 근거는 부등침하입니다.

육상을 끼고 일부만 매립을 하면 지반이 불균형해진다는 판단인데, 이 역시도 논란거립니다.

사타보고서는 전체 공기를 10년으로 잡았습니다.

국수봉과 남산을 깎는데만 무려 7년6개월로 잡았습니다.

한참 늘어진 공기에는 국토부의 자의적 판단도 개입됐습니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무리한 공기단축 지양이라는 사회적 분위기도 이례적으로 반영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엑스포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는 부산시는 돌발 악재에 고민에 빠졌습니다.

{조유장/부산시 관광마이스산업국 국장”(사타용역 결과)보고를 받는대로 정리를 해야할 것 같고 (용역결과보고) 다음에 있을 예타면제에 기재부와 협의해서(추진해나가겠습니다)”}

윤석열 당선인의 엑스포 유치 의지에 힘입어 국정 특별과제 추진을 검토하던 인수위도 전전긍긍입니다.

오늘 열린 엑스포TF 회의는 입단속만 한채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다음주 국토부의 용역 마무리 시점과 윤석열 당선인의 부산 방문일정이 비슷한 시기에 겹치는 점도 고민을 더 키우는 점입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