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수산물 소비 다양화

앵커:

일본 원전 사고로 인한 방사능 확산 우려 탓에 국내 수산물의 소비가 계속 줄어드는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와중에도 일부 수산물들은 수입이나 판매가 늘어나는 추세를 보여 대조를 이루고 있습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일본 방사능 여파로 인한 수산물 소비 위축이 장기화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대표적인 인기 어종인 고등어와 명태가 그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그러나 이런 소비 폭락추세속에서도 일부 수입 어종들은 오히려 수입과 판매가 오히려 활기를 띄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어종은 수입산 연어입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전 해인 2010년 7천 450톤에 그쳤던 연어 수입량이 지난해는 만 5천톤까지 두 배 가까이 급증했습니다.

지구반대편의 노르웨이나 칠레산이 대부분인 연어는 올해 역시 지난해보다 수입량이 30% 가량 늘고 있습니다.

고등어나 갈치도 국내산은 심각한 타격을 입었지만 수입산 매출은 크게 줄어들지 않는 추세입니다.

미국과 캐나다산 바다가재도 인기입니다.

대형마트들은 올해 국내로 수입한 20만 마리의 바다가재가 모두 팔리자 의외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김경곤/대형마트 수산 담당}"다 팔리고 물량 부족할 정도"

소비자들은 제철을 맞은 꽃게에도 눈길을 돌리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소비되는 꽃게는 대부분 서해에서 잡히고 있습니다.이러한 점이 소비자들을 상대적으로 안심시키는 모습입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는 수산물에 대한 불신 여파로 일부 소비자들의 먹거리 선택이 수산물 대신 한우와 돼지고기 등 육류로 향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